블로그 이미지
초딩입맛제주아재
하고 싶은 것만 하며 살고 싶다

calendar

1 2 3 4 5 6 7
8 9 10 11 12 13 14
15 16 17 18 19 20 21
22 23 24 25 26 27 28
29 30 31        
2006. 6. 11. 21:01 삶은달걀
몇달(?)을 고심끝에 드디어 핸드폰을 바꿨다.
3년 6개월 동안 잘 버티어준 전 휴대폰 큐리텔 PD-5000에 무한 감사를 느낀다.









아직 카메라를 덮고 있는 필름을 벗겨내질 않아서 화질이 쪼매(실은 마니...ㅡ.ㅜ) 거시기하다...
하지만 벗기기가 싫다...

디카 구입은 잠시 미루어두어야겠다...
당분간 지름신은 오지 않기를....

'삶은달걀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팝페라 뮤지컬 '카르멘'을 보고  (0) 2006.06.30
시간을 도둑 맞다...  (0) 2006.06.22
쵸콜릿을 사다...  (2) 2006.06.11
시청앞 새 사무실...  (0) 2006.05.21
또 다시 무의미하게 보낸 휴일  (0) 2006.05.15
언변가  (4) 2006.05.11
posted by 초딩입맛제주아재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현근 2006.06.13 19:19  Addr Edit/Del Reply

    초코렛 좋네..
    맨날 이어폰 끼고 살더니...

    초코렛같이 달콤한 삶을 살 수 있기를 ...

    우리 시형...

  2. BlogIcon 물결 2006.06.15 22:32  Addr Edit/Del Reply

    헛...소장님 제 블로그 어떻게 아시고;;;